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1.18 (월)

봉화군, 발빠른 제설작업 ‘총력’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18일 내린 눈으로 인한 군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대적인 제설작업에 나섰다. 봉화군에는 1월 18일 0시 30분 봉화군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표됐으며, 1월 18일 오전 8시 기준 평균 3.7cm의 눈이 내렸고, 소천면에는 최대 6.5cm를 기록했다. 이에 봉화군은 18일 새벽 3시부터 덤프 9대, 굴삭기 1대, 인력 20명을 투입해 국지도, 지방도, 군도 등 주요도로 27개 노선 350km에 염화칼슘30톤, 모래 100㎥를 살포했으며, 읍면에서는 마을제설 트랙터 185대와 함께, 읍면사무소 직원, 지역자율방재단 등이 힘을 합쳐 신속한 제설작업을 벌였다. 또한 18일 오전 9시 도로 및 인도 결빙 방지를 위해 각 실과단소별 담당구역을 설정하고 전 직원을 투입하여 주요 진입로 및 인도변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각 읍면에서는 자체제설계획을 수립하여 취약지역 곳곳에 흩어져 제설작업에 나섰으며 내집, 내점포앞 눈치우기 등 제설홍보활동도 펼쳤다. 봉화군은 또한 이번 눈이 그치고 난 후 당분간 강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각 가정에서는 수도 동파에 대비해 수돗물을 조금씩 흐르게 하고, 노출된 수도시설은 보온재로 감싸 동파 예방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체계적이고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불편함을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영주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장욱현 영주시장, ‘코로나19’ 재대본 정례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알려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현행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8일 0시부터 31일 24시까지 연장하는 행정명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7일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장욱현 영주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이 모여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를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따른 부서별 조치계획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시는 코로나 전국 유행 양상을 고려해 정부의 비수도권 표준 방역지침에 따라 현재 유행의 주요 원인인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요양원·병원, 종교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는 계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시가 17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밝힌 연장명령은 겨울철 전파력이 크고 단계 하향 시 ‘코로나19’ 재 확산의 위험성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50인 이상 모임·행사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종전과 같이 유지한다. 주요 변경사항은 종교시설의 경우 좌석 수 대비 20%까지 대면예배가 허용되며, 도서관은 좌석 수 대비 30% 이내 인원제한을 통한 부분 개관이 가능하다. 또한, 식당과 카페는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을 허용하되, 수용인원의 50%까지만 가능하며,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이외에도 시가 자체적으로 운영을 중단한 게이트볼장, 파크골프장 등 실내·외 공공체육시설은 개인위생 준수와 자체 방역 실시, 사무실 등 밀폐시설 사용 금지, 시설 내 취사 및 음식 섭취 금지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순차적으로 개방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이 누구에게는 단지 생활의 불편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생업의 고통이 연장된다는 것 잘 안다.”며,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은 정부에서도 힘겹게 내린 결정인 만큼 영주시민 모두 성숙한 시민 의식을 발휘해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북도, 온라인 전시수출상담회로 수출길 연다.

- 대경 자동차부품․기계 전시상담회(40개사) 참가업체 1월 27일까지 모집 - - 온라인전시회와 비대면수출상담회 결합... 새로운 해외마케팅 방식 도입 -

경상북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돕기 위해 「대경 자동차부품․기계 온라인전시수출상담회(3.15~3.19, 대구무역회관)」에 참가할 업체를 1월 27일까지 모집한다. 올해도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출입국이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경상북도의 수출주력품목 중 하나인 자동차부품과 기계 분야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전시장과 화상수출상담회가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비대면 해외마케팅 방식을 도입했다. 해외 현지 구매자는 기존 오프라인 전시장의 모습이 3차원 형태로 구현된 온라인전시관에서 참가기업들의 제품을 동영상이나 홍보물을 통해 직접 살핀 뒤 자사에서 편하게 화상 상담을 신청하게 된다. 도내기업 역시 3월 15일 ~ 3월 19일까지 5일간 자사 또는 대구무역회관에 마련된 공간에서 온라인전시관의 가상시스템을 활용해 사전에 일정을 조율한 후 해외 바이어와 일대일 수출상담을 진행한다. 경북도 수출기업 20개사, 대구시 20개사 정도가 참가할 예정이고, 해외 바이어는 현지 자동차부품 및 기계 분야 협회나 단체 등을 통해 유럽과 미주, 아시아 지역 바이어들을 40명 정도 온라인으로 초청할 예정이다. 「대경 자동차부품․기계 온라인전시수출상담회」에 참가하고자 하는 도내기업은 경상북도 외교통상과 국제통상팀(054-880-2734) 또는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053-260-4028)에 신청하면 된다. 배성길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경북도와 대구시가 힘을 모아 선제적으로 새로운 형태의 해외마케팅 방식을 선보임으로써 수출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로 인한 수출장벽을 허물고 비대면 시대에 적극 대응하는 미래지향적인 사업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인 하단뉴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