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영주시의회, 우충무, 장영희 의원 5분 자유발언 나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ㆍ상주ㆍ고령

영주시의회, 우충무, 장영희 의원 5분 자유발언 나서

[크기변환]영주 4-영주시의회, 우충무, 장영희 의원 5분 자유발언 나서 (우충무 의원).JPG

영주시의회 우충무 의원(무소속, 가흥12)과 장영희 의원(더불어민주당, 휴천123)1123일 개최된 제250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펼쳤다.

 

 먼저 우충무 의원은 최근 정부의 스마트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의 일환으로 부각되고 있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과 주차관리에 대한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전동킥보드의 안전운행에 대한 제도가 마련되어 있지 않아 시민들이 각종 안전사고에 노출 되어 있으며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가 매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차방법 등에 대한 관련 법령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무분별한 주차가 이뤄지고 있어 교통 혼잡을 초래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우 의원은 안전은 미연에 방지 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우리시도 타 지자체처럼 전동킥보드의 무분별한 주차에 대해 관련 법령을 적용하여 서비스 업체에 과태료를 부과해 바른 주차와 거치대 마련을 유도하고 서비스 업체와 직접적인 협의 등 다양한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의회에서도 집행부와 함께 고민하며 정부에서 현재 준비 중인 법령에 따른 관련 조례를 제정하여 시민이 안전한 영주를 위해 같이 노력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서 장영희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쇼핑 증가로 사용량이 급증한 아이스팩의 수거함 설치 등 재활용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펼쳤다.

 

 신선 식품들을 배송하기 위해 사용되는 아이스 팩은 일생생활에서 다양한 방면으로 재활용이 가능하지만 한번 사용 후 80%가 쓰레기로 배출되고 있어 1회용 쓰레기 배출량도 급증하고 있다는 실정이라며,

 

 또한 아이스 팩의 경우 포장지를 분리하고 내용물을 개수대에 쏟아 배출 할 경우, 아이스 팩의 원료인 미세플라스틱이 하천이나 바다로 흘러들어 수질 오염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집행부에 대해 아이스 팩 수거함을 각 읍동에 비치하여 아이스 팩을 수거하고 이를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전통시장이나 마트에 공급하는 순환 재사용의 플랫폼 구축과 이러한 플랫폼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이에 대한 홍보 강화를 요구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