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속초16.9℃
  • 흐림13.6℃
  • 흐림철원15.4℃
  • 흐림동두천15.6℃
  • 흐림파주16.1℃
  • 흐림대관령12.0℃
  • 흐림백령도17.9℃
  • 흐림북강릉18.0℃
  • 흐림강릉19.0℃
  • 흐림동해16.6℃
  • 흐림서울16.6℃
  • 연무인천16.3℃
  • 흐림원주14.8℃
  • 흐림울릉도18.7℃
  • 흐림수원16.4℃
  • 흐림영월13.8℃
  • 흐림충주14.8℃
  • 흐림서산17.1℃
  • 흐림울진18.6℃
  • 연무청주16.2℃
  • 흐림대전16.0℃
  • 흐림추풍령14.8℃
  • 흐림안동15.6℃
  • 흐림상주14.6℃
  • 흐림포항19.6℃
  • 흐림군산16.3℃
  • 흐림대구17.9℃
  • 흐림전주16.7℃
  • 흐림울산19.5℃
  • 흐림창원17.5℃
  • 흐림광주16.5℃
  • 흐림부산20.1℃
  • 흐림통영19.7℃
  • 비목포17.4℃
  • 흐림여수18.5℃
  • 비흑산도16.7℃
  • 흐림완도17.6℃
  • 흐림고창17.8℃
  • 흐림순천17.6℃
  • 흐림홍성(예)16.4℃
  • 비제주19.8℃
  • 흐림고산16.9℃
  • 흐림성산20.4℃
  • 비서귀포20.2℃
  • 흐림진주17.7℃
  • 흐림강화16.3℃
  • 흐림양평15.1℃
  • 흐림이천14.4℃
  • 흐림인제14.9℃
  • 흐림홍천14.6℃
  • 흐림태백13.4℃
  • 흐림정선군12.9℃
  • 흐림제천14.1℃
  • 흐림보은15.0℃
  • 흐림천안15.3℃
  • 흐림보령18.1℃
  • 흐림부여15.8℃
  • 흐림금산15.3℃
  • 흐림15.4℃
  • 흐림부안18.1℃
  • 흐림임실15.6℃
  • 흐림정읍17.3℃
  • 흐림남원15.8℃
  • 흐림장수15.4℃
  • 흐림고창군17.7℃
  • 흐림영광군17.8℃
  • 흐림김해시18.5℃
  • 흐림순창군15.8℃
  • 흐림북창원18.9℃
  • 흐림양산시20.9℃
  • 흐림보성군18.9℃
  • 흐림강진군18.7℃
  • 흐림장흥18.4℃
  • 흐림해남17.3℃
  • 흐림고흥17.9℃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5.9℃
  • 흐림광양시18.6℃
  • 흐림진도군16.2℃
  • 흐림봉화15.8℃
  • 흐림영주15.4℃
  • 흐림문경14.4℃
  • 흐림청송군16.7℃
  • 흐림영덕19.0℃
  • 흐림의성16.7℃
  • 흐림구미15.7℃
  • 흐림영천17.8℃
  • 흐림경주시18.7℃
  • 흐림거창15.4℃
  • 흐림합천16.6℃
  • 흐림밀양18.9℃
  • 흐림산청15.3℃
  • 흐림거제18.4℃
  • 흐림남해17.7℃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조울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조울증”

2222.jpg

우울증처럼 흔하지는 않지만, 전 인구의 1% 정도는 평생에 한번 조울증을 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증과 우울증의 양 극단 사이에서 기분이 변화하는 질병, 조울증에 대해 알아보자.

조울증(양극성 장애)이란?
최근 연예인이 자신이 조울증으로 치료받고 있다고 이야기하거나, 우발적 범죄를 저지르는 가해자 중 조울증 치료 이력이 있는 경우가 밝혀지면서 조울증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대두되었다.

조울증의 의학적인 명칭은 양극성 장애(bipolar disorder)이며, 조증상태와 우울증상태가 일생동안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병이다.

보통 조증시기보다 우울시기를 더 자주, 더 오랜 시간(적게는 3.7배, 많게는 37배) 보내게 된다. 즉, 우울증상이 있다고 해서 의학적 우울증이 아니라 조울증일 수도 있다. 우울증상이 지속되었을 때, 우울증상이 10대나 20대처럼 젊은 나이에 시작되어, 자주 반복되고, 지나치게 많이 먹고 많이 자는 형태를 보이거나, 항우울제를 복용 시 (경)조증이 유발되는 경우 조울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조울증의 증상 및 특징
조증기에는 기분이 들뜨거나 불안정하면서 지나치게 활동이 많아지는 상태가 1주일 이상 지속된다. 자신감이 넘쳐 말과 행동이 많아지고, 잠을 안 자도 피곤하지 않다고 느낀다.

머리 회전이 빠르고 아이디어가 떠올라 일을 많이 벌이고 지나치게 낙관적이 된다. 그러나 이러한 활동이 과도하고 현실적이지 못한 경우가 많아서, 경제적 손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

증세가 악화되면 다른 사람들과 자주 다투고, 공격적 성향을 보여 폭력 사고 위험이 커진다. 충동 조절에 문제가 있어 본인이나 타인에게 해를 끼치기도 하며 종교적, 정치적, 경제적, 성적 및 피해 사고에 과도하게 집착하기도 하고 이는 복잡한 망상으로 발전할 수 있다.

반대로, 우울기에는 우울감, 의욕저하, 식욕저하, 불면증 등의 조증 증상과는 반대 양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 미래를 비관적으로 느끼며 매사에 자신감이 없고, 아무 일도 할 수 없는 것처럼 느낀다. 자신이 쓸모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증상이 악화되면 자살시도를 하기도 한다.

사고의 속도도 느려지고, 이해력과 판단력이 감소한다. 글을 읽을 때 집중하지 못하여 앞에서 읽은 것을 기억하지 못해 다시 읽기를 반복하며 다 읽어도 이해가 안 되기도 하고, 대화에 집중하지 못하기도 한다. 외부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아무 일에도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조울증의 유발 원인
조울증은 두뇌 호르몬이라고 할 수 있는 신경전달물질, 뇌세포 회로의 활성도, 호르몬 균형 등에 문제가 생기는 뇌질환으로, 발병이나 악화에 스트레스와 생체주기 변화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수면-각성리듬과 같은 일중 변화, 여성의 경우 생리주기 및 출산, 갱년기 등의 여성호르몬 변화, 계절 특히 일조량 변화가 조울증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봄, 가을과 같은 환절기에 조증의 재발이 빈번하며, 겨울에 우울증의 재발이 빈번하다.

조울증의 치료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 대구북부건강검진센터(허정욱 원장)는 “조울증의 치료에서 약물치료는 핵심적이다.

조울증은 당뇨, 고혈압처럼 만성적 질환이므로, 일시적으로 증상이 호전되어도 계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인지치료나 가족치료 등을 병행할 경우, 재발률을 낮출 수 있다.”고 전했다.

조울증의 유발 원인에서 살펴보았듯이, 스트레스 요인, 일주기 및 계절과 관련된 생활리듬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꾸준한 약물치료와 규칙적 생활습관을 유지한다면, 조울증 환자라도 건강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 무

엇보다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므로, 조울증이 의심되는 경우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는 것을 권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